‘블랙’ 만난 송승헌, ‘잘생김’을 내려놓다

작성자
Honeylang
작성일
2017-10-19 10:53
조회
352
‘블랙’ 만난 송승헌, ‘잘생김’을 내려놓다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블랙’을 만난 송승헌이 달라졌다. 잘생김을 내려놓은 그의 반전에 시청자가 반색했다.


송승헌은 지난 14일 첫 방송된 OCN 오리지널 드라마 ‘블랙’(최란 극본, 김홍선 고재현 연출)을 통해 시청자와 만났다. 극중 그가 맡은 캐릭터는 비위가 약해 시체만 보면 구역질을 하고, 귀여운 캐릭터를 사랑하는 순둥이 형사 한무강.








하지만 약한 비위 때문에 선배 파트너 형사 나광견(김원해)에게 하루 종일 구박받고, 선지만 보고도 구역질을 하는 바람에 불량배들에게 흠씬 두들겨 맞는 그는 강력반과는 어딘가 어울리지 않는 인물이었다.


그런 그가 탈영병이 벌인 인질극에 휘말려 머리에 총을 맞았다. 하지만 죽진 않았다. 죽음의 死(사)자 블랙이 그의 몸을 빌리면서 다시 살아난 것. 그리고 “호들갑스럽긴. 하여튼 인간들이란”이라는 말로 이전과 180도 다른 차가움을 풍기며 1회 엔딩을 강렬하게 장식했다.

캐릭터가 그려진 후드티를 좋아하는 형사 무강일 때도 의외의 웃음을 선사했는데, 기적적으로 되살아난 뒤 인간 세계에 적응해가는 과정에서 어디로 튈지 모르는 예측불가 행동은 더 강력한 재미를 터뜨렸다. 우리가 알던 송승헌이 맞나 싶을 정도. 주민 번호를 대라는 말에 “내가 주민이 아니어서”라고 대답하고, 수화기를 거꾸로 든 채 전화를 받는 등 멀쩡하고 차가운 겉모습과 다른 ‘인간(세상을 모르는) 바보’의 모습이었기 때문.

무엇보다 누군가를 기다리던 무강은 쭈그려 앉아 쩍벌 자세를 취했고 못 볼 걸 봤다는 듯한 보행자의 눈초리에 당당히 맞서며 반전 웃음의 시동을 걸었다. 맨몸에 바바리코트만 입은 탓에 변태로 몰려 조사를 받게 되자 ‘변태’라는 단어를 고민하며 또다시 쩍벌, 형사의 꾸지람을 받았고 “닫아”라는 말에 “닫긴 뭘 닫아. 내가 문이야?”라며 응수, 방심하고 있던 시청자들의 웃음을 저격했다.

제작진은 “지난 1, 2회 방송분은 순둥이 형사 한무강이 죽다 살아난 후, 180도 바뀌는 모습이 담겼다. 그 과정에서 벌어진 의외의 재미가 좋은 반응을 얻어 감사하다. 송승헌의 완벽한 내려놓기 덕분인 것 같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송승헌이 인간세계에 적응해가는 과정에서 내려놓아야 하는 장면에 스스럼없이 몰입하고, 적극적으로 아이디어도 내놓고 있다. 쉽지 않은 장면도 유쾌하게 연기해줘 고맙다”며 “앞으로도 송승헌의 새로운 모습이 펼쳐질 예정이니, 매주 본 방송으로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그간 로맨틱한 면모로 여심을 설레게 하더니, ‘블랙’을 통해 순수한 모습부터 허당기 가득한 모습까지 다양한 매력을 펼쳐놓고 있는 송승헌. 코믹까지 아우른 그의 연기 변신과 의뭉스러운 무강의 정체로 방송 2회 만에 가파른 시청률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블랙’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전체 0